멜로우

알겠습니다. 멜로우 그럼 편히 쉬십시오.링켈을 돌려보내고 나서 케트리온은 가만히 중얼거렸다.그 정도 되는 자가 있다면 나로서도 지금은 시간을 버는 게 좋겠지.

승덕은 아직도 젖살 가득 통통한 멜로우 낙빈이 볼을 쓰윽쓰다듬으며 천신스승에게 한번 이야기 해 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 * 어머니~~~~~~~~~

(체스가 나을걸 그랬나.....? 장기는 작가의 멜로우 취향이었음.)이번에 제가 이겼으니 다음 번에도 두시는 거여요! ^^넌 언제나 이기지 않니? 그나저나... 칼, 날 여기에 불러낸 이유가 있을 텐데.

멜로우

“너의 저울에 인간을 달았을때, 선보다 악이 무겁다면 그때 멜로우 인간을 멸할거냐?”태인의 손이 떨렸다. 인간의 죄가 용서받지 못할만큼 많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 저울의 주인이 인간의 편이 아닌 자였을때 그 결과에 대해 태인은 결코 자신할 수 없었다. 다행히 알은 다시 한 번 고개를 저었다.

그런데 혹시 그 사건과 사자왕 전하의 암살이 관계가 있는걸까?글쎄...갑작스런 튜멜의 질문에 카라를 제외한 일행들은 묵묵히 생각에 잠겨 버렸다. 카라는 이언의 목에 매달리며 멜로우 어떤 일인지를 질문했다.

세인의 앞에는 멜로우 감히 피의 검은 악마라고 소문난 소드 마스터를 앞에서 막으려는 제국기병은 없고다만 견제를 하면서 발렌시아 기병들을 상대로 하나에 세명씩 붙어서 하나 둘씩 쓰러지는발렌시아 기병들이었다.

멜로우

촤아아아악 제 목: 군사지도(軍師之道) [110 회]라 카르데 전차군단 - 5한스경의 죽음과 함께 그나마 산발적으로 이어지던 국경수비대의 저항도 침묵하게 되었다. 그와 동시에 투항병들이 무기를 버리고 속속 투항하기 시작했다. 투구를 벗고 반쯤 파괴된 수레 위에 멜로우 앉아 쉬고 있던 막스 앞에 1명의 부관과 4명의 지휘관들이 모였다. 새로 결성된 전차부대의 첫 승리였기에 그들의 기쁨도 매우 컷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칼이 경례를 힘차게 하고 막스에게 말했다.

“넌 죽지 않을 것이다. 최소한 늙은 나보단 오래 살게 해주지.”“나중에 깨어나 멜로우 보니 이 꼴이더군.”위지천의 이야기는 이렇게 끝이 났다. 모두 듣고 나서 무언계가 떠올린 생각은 ‘정말 재수 더럽게도 없다.’ 였다.

뭐 코디야 어찌되었던간에 더욱더 중요한것은 지금 티아는 평소와는다르게 얼굴을 붉히고 있다는 것이엇다.어느새 마주보게 될 정도로 가까워진 두명은 남자쪽은 평소와는 다른분위기에 입을 열지 못했고, 여자쪽은 뭐가 그리 멜로우 부끄러운지 고개를숙여버려 결국 가까이 와놓고도 아무말도 못하는 연애의 생짜 초보의모습을 연출해보였다.

멜로우

그것과 이것은 멜로우 그래도 차원이 틀렸다.마족들을 상대로... 하기에는 너무 위험했다.위험해요! 유스틴 씨!가우리가 그를 바라보면서 외쳤지만, 유스틴은 뒤를 돌아보지 않았다.